장터하면 시골 5일장이나, 도시에서 많이 하고 있는 '주말마켓', '프리마켓' 따위를 떠 올리겠지예.

창원에도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알뜰장터가 있습니다.

창원시 마산회원구 내서읍 삼풍대에서 매월 둘째주 토요일 오후 2시~ 4시까지 알뜰장터가 열립니다.

2시간만 열리는 장터라 번개시장과 같지요.

아는 사람만 물건을 팔거나 살 수 있는 곳이라,

미리 준비하지 않고 나갔다가는 이내 끝나고 마는 장터이지요.

더운 날씨에 어떻게 물건을 파는냐고 하겠지만, 삼풍대 공원은 몇 백년된 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있어

더위를 식히면서 물건을 사고 팔 수 있는 안성맞춤 바깥시장입니다.

바깥 시장이다 보니 비가 올 경우나 추운 겨울에는 열리는지 않습니다.

 

알뜰 장터가 오랫동안 꾸준히 열리게 된 것이 지역공동체를 꿈꾸는 푸른내서주민회 회원들 노력때문이지요.

매달 서는 장터나 참여 하는 단체도,물건도,공연도 다다릅니다.

장터를 핑계로 지역주민들이 한자리 만나는 만남의 광장인셈입니다.

 

 

 

-사람들이 제법 모였습니다.

 

 

 

 

-나무그늘에 쉬는 사람도 있고예.

 

 

 

 

-놀이터에서 노는 아이들도 많습니다. 사람들이 북적북적 장터 기분납니다.

 

 

 

 

- 집에 있는 인형을 죄다 가져다 나왔네예.

 

 

 

-딱지 하나에 백원, 만화책 한 권에 이백원입니다.

 

 

 

 

 

-헌 옷을 들고 나온 사람도 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-점문 커피 매장에서도 나왔습니다.

 

 

 

 

-만들기도 인기입니다.

 

 

 

 

-팝콘은 벌써 동이났습니다.

 

 

 

 

-식물 파는 아지매도 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-살탕과자 따먹기 돌림판입니다.

 

 

 

 

 

-함안에서 왔습니다. 찌짐판입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-내서 알뜰장터 삼풍대에서 쭉 이어집니다.(굴)

 

 

 

 

 

Posted by 푸른내서


티스토리 툴바